문화예술 지향주의 아르스노바
맨 위로 이동
· 로그인 · 회원가입 · 예매확인 및 취소 · 사이트맵
검색
menu
전시일정
 / 전시·행사안내 / 전시일정
 
WAYS OF SEEING : 어떻게 볼 것인가
- 전시일자 :  2019년 11월 5일 부터 2020년 1월 27일 까지
- 시간 : 10:00 ~ 18:00 (매월 마지막 수요일 20:00 까지)
- 장소 : 대전시립미술관
- 관람료 : 성인 8,000원 청소년 4,000원 어린이 2,000원
- 주최/주관 : 대전시립미술관
- 전시단체 : 대전시립미술관
- 등급 : 전체관람
- 문의 : 대전시립미술관 042-270-7341
시정보

 

 

오늘날의 미술관은 관람객이 단순히 작품을 바라보는 수동적 형태가 아닌 새로운 형식의 관람방식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프로젝션 맵핑과 빛을 통해 관람객들과 상호작용하는 ‘몰입형 아트’는 시각뿐만 아니라 오감을 사용해 전방위적으로 작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이처럼 새로운 미디어 아트가 등장함에 따라 ‘보는 것’에 대한 정의 또한 재정립할 필요성이 대두된다. 이에 대한 응답으로 대전시립미술관은 2019년 올해의 특별전으로 <어떻게 볼 것인가 : WAYS OF SEEING>을 기획하였다.

전통적인 예술의 관람 방식을 탈피하려는 시도는 이전부터 존재해왔다. 하지만 ‘보는 것’에 대한 의미뿐만 아니라 ‘보는 것’ 그 자체가 생성하는 관계성에 주목한다는 점에서 본 전시는 의미를 갖는다. ‘보다’라는 개념은 더 이상 단순한 시각적 도구로서의 틀 안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사운드 아트는 듣는 행위를 통해 작품을 보고, 인터랙티브 아트는 직접 맞대어 조우하며 작품을 보고, 몰입형 아트는 눈을 매개로 한 단순한 시각적 체험이 아닌 전방위적인 몰입적 경험을 통해 작품을 보게 된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테크놀로지에 기반한 예술이자, 영역간의 경계를 허물어뜨리는 학제간 융합을 실천하고자 한다. 더 나아가 바라보는 주체와 비춰지는 대상과의 관계, 그로부터 파생되는 문화적, 사회적인 맥락을 차례로 짚어보고, 매체의 다양성뿐만 아니라 ‘보기’라는 관점을 둘러싼 다양한 관계성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전시내용


■ 섹션1 [보다 : 보기를 넘어]

2차원의 화면을 넘어 펼쳐지는 시각적 체험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섹션으로, 눈을 통해 대상을 인지하는 기존의 평면적 방식을 해체하는 시도들을 탐색한다. 이는 오늘날 동시대 미술의 맥락 안에서 ‘보기’의 방식에 대해 새롭게 재정의 하고자 함이다.

 

■ 섹션2 [느끼다 : 경험적 차원의 보기]
프로젝션 맵핑과 빛을 통한 미디어적 접근으로 공간 전체를 장악하는 작품들 속에서 관람객들과 상호작용한다. ‘무언가에 흠뻑 빠져있는 심리적 상태’를 일컫는 ‘몰입(flow)‘적 보기를 위해 시각, 청각, 촉각에 국한되지 않고 온 몸으로 작품을 느끼는 전방위적 체험을 시도한다.

 

■ 섹션3 [듣다 : 보기의 흐름]
사운드를 주매체로 사용하는 작품들을 통해 유‧무형의 사물을 읽어나가는 경로를 재탐색해보는 섹션으로 사운드가 물리적으로 공간을 조각해나가는 방식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살펴본다. 전시 공간 안에서 관람객은 어떠한 동선을 이루며 작품과 조우하는지에 대해 탐색해본다.

 

■섹션4. [프로젝트 X]
대전시립미술관과 KAIST 문화기술대학원이 공동기획한 이번 섹션에서는 이미 완성된 작품이 아닌 관람객이 주체가 되어 만들어가는 맞춤형 전시를 선보인다. 데이터과학 및 문화재청 석굴암의 가상현실(VR) 통하여 시공간 속 행위의 주체가 되어 주변환경과 상호작용 한다.


작가정보


■ 섹션1 [보다 : 보기를 넘어]
- 루이-필립 롱도 Louis-Philippe Rondeau <경계 Liminal>, 2018
루이-필립 롱도는 캐나다 작가로 관람자의 직접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작품을 선보인다. 은 원형구조물을 통과할 때마다 카메라에 포착되는 관람자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화면에 송출한다. 사진 촬영기법 중 하나인 ‘슬릿-스캔(Slit-scan)’ 방식을 이용하여 경계선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시공간의 분리는 오직 사운드와 빛, 프로젝션에 의해 표현된다. 현재의 모습은 계속해서 업데이트 되고 이에 의해 밀려나는 과거의 화면들은 오른쪽으로 늘어진다. 화면 속의 과거와 현재의 경계는 구분되기도 하고 흐려지기도 한다.

 

- 다비데 발룰라 Davide Balula <마임조각 Mimed Sculpture>, 2019
다비데 발룰라는 포르투갈 출생으로 현재 뉴욕과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 중이다. 작가는 표현매체에 제한을 두지않고 비예술 분야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하여 작업의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다. 또한 전통적 방식의 ‘보기’에 대해 실험적으로 접근한다. 특히 작가는 <마임조각>에서 기존의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방식을 깨뜨리고 마임 퍼포먼스를 통해 현대적 방식으로 조형물을 재해석 한다. 헨리 무어, 루이스 부르주아, 알베르토 자코메티와 같은 대가들의 전통적인 조각작품은 오직 퍼포머의 손이 닿는 곳에서만 존재하는 살아있는 무형의 조각이 된다.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사이의 긴밀한 간극은 행위예술이 가지는 현장성으로 채워진다. 작가는 2015년 마르셸 뒤샹상을 수상함과 동시에 퐁피두센터, 가고시안 갤러리, MoMA PS1, 팔레드 도쿄 등 다수의 기관에서 소개된 바 있다.

 

■ 섹션2 [느끼다 : 경험적 차원의 보기]
- 실파 굽타 Shilpa Gupta <그림자3 Shadow 3>, 2007

실파 굽타는 인도 출생으로 정치, 사회적인 이슈를 다양한 맥락으로 풀어낸다. <그림자 3>는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 이후 제작된 작품이다. 관람자는 그림자로 비춰지며 화면 상단에서부터 내려오는 다양한 오브제와 뒤섞인다. 흐려지는 실루엣의 경계는 오늘날 환경문제의 어두운 이면에 대한 공동의 책임을 시사한다. 관람객의 존재가 만들어내는 기본 실루엣과 그에 덧입혀지는 오브제들의 축적으로 인해 각기 다른 독립체 간의 경계가 흐려지며 새로운 아상블라주가 탄생한다.

 

- 레픽 아나돌 Refik Anadol <무한의 방 Infinity Room>, 2019
레픽 아나돌은 터키 출신의 미디어 아티스트이자 디렉터로 현재 LA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초대형 미디어 파사드를 비롯하여 시공간을 뛰어넘는듯한 몰입형 실내 미디어작품으로 세계적으로 활발히 소개되고 있다. <무한의 방>은 4x4x4m로 이루어진 독립된 방 안에서 프로젝션 맵핑과 거울을 이용해 무한대로 뻗어져 나가는 공간으로 시공간을 초월하는 경험을 선사한다.

 

- 로라 버클리 Laura Buckley <신기루 Fata Morgana>, 2012
로라 버클리는 아일랜드에서 태어나 영국 런던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작가이다. 미디어, 사운드 등 키네틱적인 요소는 작가의 작품을 이루는 주된 매체이다. 기존의 장난감 만화경이 수동적 조정에 의해 변화하는 이미지를 제공하는데 반해, 이 작품은 관람객이 작품 안에 들어가 무한반복되는 시각적 환영을 직접 완성하도록 한다. 작가가 구성한 비디오의 무빙이미지와 관람객 스스로가 만드는 즉흥적 움직임이 중첩되고, 이는 편집된 사운드와 만나 새로운 설치 콜라쥬(collage)로 완성된다.

 

- 캐롤리나 할라텍 Karolina Halatek <스캐너룸 Scanner Room>, 2014
캐롤리나 할라텍은 폴란드 출생으로 <스캐너룸>과 같이 빛을 작업의 주요 매체로 둔다. ‘스캔’하는 행위는 단순한 기술적 읽기를 뛰어넘는 일종의 학습과정으로 이미지를 읽어들이거나 암호화된 것을 풀이하는 등 다층적인 의미를 갖는다. 관람자는 빛에 의해 스캔되어지는 하나의 오브제로서 존재하기도 하고, 스스로가 스캔하며 관찰하는 주체자가 되기도 한다. 작가의 작품은 대부분 장소특정적인 것들로 시각적인 것과 형이상학적인 영역 사이의 관계를 실험한다.

 

■ 섹션3 [듣다 : 보기의 흐름]
- 크리스틴 선 킴 Christine Sun Kim <0을 보다 See Zero>, 2019
크리스틴 선 킴은 미국 출신의 작가로 사운드를 단순한 청각적 매체로만 인식하지 않고 이것을 시각화함으로써 본인만의 예술세계를 구축한다. 미국수화인 ASL(American Sign Language)과 음악의 연관관계를 실험하며 소리를 평면의 사운드 드로잉 작업으로 재해석한다. 작가는 기존의 소리를 읽고 인지하는 방식을 완전히 바꾸어 소리를 통해 언어의 세계를 새롭게 구축해나간다. 소리만큼이나 반대로 침묵이 갖는 의미와 힘에 대해 고민하는 등 소리를 둘러싼 다층적 태도를 실험한다.

 

- 노스 비주얼스 NOS VISUALS X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KAIST CT
 <딥 스페이스 뮤직 Deep Space Music>, 2019
노스 비주얼스는 터키 출신의 미디어 아티스트 듀오인 노랩(NOHlab)의 Deniz Kader, Candaş Şişman과 크리에이티브 프로그래머 Osman Koç로 구성된 협업 플랫폼이다. 노랩은 클래식과 현대음악으로 이루어진 선곡과 시각적 구조를 연동하여 공감각적 작업을 실험한다. <딥 스페이스 뮤직>은 아르스 일렉트로니카(Ars Electronica)에서의 일회성 라이브 퍼포먼스의 공연을 넘어 장기간의 전시를 위해 재구성되었다. 또한 KAIST 문화기술대학원 남주한 교수와의 협업을 통한 결과물이기도 하다. 연주자 없이도 피아노 자체에 AI(인공지능) 자동연주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노랩의 맞춤 소프트웨어 NOS에 의해 창출되는 비주얼의 시각적 구조와 함께 관객을 압도하는 경험을 제공한다. 이러한 소프트웨어의 즉각적인 개입은 시각적 이미지의 창작과정 자체를 하나의 퍼포먼스로 제시하며 청중이 소리와 영상을 종합적으로 인식하도록 한다.

 

■ 섹션4. [프로젝트 X]
- 반성훈 BAN Seonghoon
 <물질의 단위 Pixel of Matter>, 2019
 <사회의 형성 Virtual Mob>, 2019
반성훈은 KAIST 문화기술대학원 출신의 작가로 인터렉티브 아트와 비정형 디스플레이를 연구한다. 다양한 물질과 공간의 성질이 교차하는 지점에서 관객이 보이는 반응이 곧바로 작품으로 반영되는 설치형 모션 그래픽 작업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사람들이 느끼고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위한 시스템과 인터페이스를 제작한다. <물질의 단위>는 컴퓨터가 현실세계를 파악하는 방식을 키네틱 공간캡쳐 시스템(Kinectic volumetric capture system)을 통해 표현한 작업으로, 관객은 카메라의 시선에 의해 재구성되는 본인의 신체를 새롭게 인지한다. <사회의 형성>은 모션 캡쳐 기술을 통해 관람객들의 동작을 수집하고 이를 즉각적으로 스크린 상에 가시화하면서 관람객이 가상사회 속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 석굴암 X 문화재청 (※ 석굴암VR은 무료관람입니다.)
석굴암은 대한민국 국보 제24호이자 유네스코(UNESCO)에 등재된 세계문화유산이다. 2018년 문화재청 디지털 문화유산 콘텐츠 제작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석굴암 가상현실(Virtual Reality, VR) 개발 프로젝트는 2018년 12월 공개 이후 압도적인 사실감과 공간감을 구현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사용자는 무선 HMD(Head-Mounted Display)를 착용하여 마치 실제 석굴암에 들어간 듯한 사실적 체험을 할 수 있다. ‘몰입형’ 구성은 줄곧 가상현실, 증강현실과 함께 논의되곤 한다.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은 특히 직접 가볼 수 없는 장소를 대상으로 할 때 그 효과와 의의가 극대화된다. 불상의 표면까지 섬세하게 표현된 석굴암 VR을 통해 쉽게 공개되지 않는 문화유산이 첨단과학으로 재탄생하여 대중에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간다.
 

 
파트너 toggl버튼
결제방법 | 취소/환불 | 배송/티켓수령 | FAQ | 예매방법
하단 logo